[기사] [미래기술 인재양성 뒷전]②韓학생 AI 63시간 공부할 동안 日 405시간 학습


https://n.news.naver.com/article/018/0005074741


우리나라 학생 정보교육 초·중 9년간 63시간 불과

美 415시간, 日 405시간…“4차 산업시대 뒤처질라”

학계“초중고 정보교과 독립과목으로 편성·강화해야”



4차 산업 분야에 대응하기 위한 기술인재양성을 위해 국가 간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관련 전문인력이 태부족한 상황에서도 인력양성에 소홀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AI기술 인력 2025년까지 4만명 부족


교육부가 최근 국회 교육위원회에 제출한 ‘초·중학교 정보교육 평균 이수시간 비교’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 초등학교에선 5학년부터 2년간 평균 22.1시간을, 중학교에선 3년간 평균 41.6시간을 정보교육으로 편성하고 있다. 초등학교부터 중학교까지, 5년간 정보교육을 받는 시간은 63시간에 불과한 셈이다.


반면 미국과 일본은 초·중학교를 합쳐 정보교육에 각각 416시간, 405시간을 할당하고 있다. 영국 이스라엘의 정보교육도 각각 374시간, 207시간에 달한다. 심지어 신흥국인 인도(256시간), 중국(212시간)과 비교해도 턱없이 부족하다. 이 때문에 과학계에선 향후 우리나라가 이들 국가와의 신기술 경쟁에서 뒤처질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이광형 한국과학기술원(KAIST) 총장은 “정보교육을 독립 과목으로 편성하고 시간을 대폭 늘려야 한다”며 “이대로 가다가는 4차 산업혁명 시대 디지털 전환기를 살아야 할 우리 자손들의 미래가 암담하다”고 지적했다.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아 산업구조가 제조업 중심에서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이동하면서 인공지능(AI), 메타버스 분야의 인재양성이 필요한 상황이다. 특히 AI교육이 절실하다는 지적이다. 이 총장은 “미래에 AI를 이해하지 못하는 나라는 다른 나라에 비싼 돈을 내며 그 나라 AI 기술의 지배받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한국고용정보원의 연구에 따르면 향후 10년간 인구구조의 변화, 산업구조 변화로 인해 전 세계에서 700만개 가량의 일자리가 사라지지만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첨단 분야에선 오히려 210만개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고부가가치 첨단분야의 일자리는 늘어나는데도 정작 이를 채울 인력이 부족하다는 얘기다. 실제 정부는 반도체·미래차·바이오·인공지능(AI) 등 이른바 ‘빅3+인공지능’ 분야에서 2025년까지 필요한 인력이 14만4000명에 달한다고 추산하고 있다.


과학계는 미래교육을 염두에 두고 개정작업을 벌이고 있는 ‘2022 교육과정’에서부터 초중고 정보교육을 필수과목을 선정하는 등 관련 교육을 강화돼야 한다고 입을 모은다. 문병로 서울대 컴퓨터공학과 교수는 “해당 교육과정을 배운 학생들이 사회에 나올 때쯤엔 인공지능·메타버스(가상세계)가 일상화된다”며 “그러나 우리나라 초·중·고 단계에서의 정보 교육은 시수도 모자랄 뿐만 아니라 제대로 가르칠 사람도 부족한 상태”라고 지적했다. 한국정보교사연합회가 최근 전국 중고등학교 정보 교사 57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정보교육 수업시수가 부족하다’는 응답이 81%, 정보교육을 담당할 교사가 부족하다는 응답이 66%에 달한 건 이 같은 지적을 뒷받침한다.


日도 정보교육 405시간…“미래 암담하다”


정보교육은 컴퓨터·소프트웨어·인공지능 관련 교육을 통칭한다. 학생들의 ‘컴퓨팅 사고력(ComputationalThinking)을 키워주는 교육’이다. 복잡한 문제를 단순화 한 뒤 컴퓨터를 이용, 이를 효율적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하는 사고력을 배양하는 게 정보교육의 목표다. 학계에선 알고리즘에 대한 이해와 숙달, 이를 프로그래밍 언어로 구현하는 능력이 수반돼야 인공지능·메타버스 시대에 대비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공과대학 교수는 “AI·메타버스 시대가 되더라도 실제로 이를 개발하는 인력은 전 국민의 1% 미만일 것”이라면서도 “나머지 99%의 국민은 AI·메타버스를 활용할 필요가 있기에 초중고 과정에서의 정보교육을 지금보다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종환 KAIST 전자공학과 교수는 “유튜브 콘텐츠 제작을 위한 언어처리, 자율주행 차량에서의 영상처리와 같이 이미 실생활에서 AI 활용을 쉽게 목격할 수 있다”며 “미래 인재는 AI 기술과 불가분의 관계로서 AI 기술 인재를 키워내기 위한 정보교육에 따라 국가경쟁력이 결정된다”고 지적했다.


초·중학교 시도별 평균 정보교육 이수시간(자료: 교육부, 안민석 의원실)







조회 3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