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AI·컴퓨터 교육 대폭 확대하라"…목소리 내는 과학기술 단체들

https://www.hankyung.com/it/article/2021062071521



국내 주요 과학기술 연구단체들이 초·중·고교 학생을 위한 소프트웨어 및 인공지능(AI) 의무 교육 강화를 주장하며 단체행동에 나섰다.


20일 정보기술(IT)업계에 따르면 한국과학기술한림원, 한국공학한림원, 한국경영학회, AI미래포럼 등 18개 민간 단체는 ‘전국 정보교육 네트워크’를 결성하고 ‘초·중·고 정보교육 확대를 위한 선언문’을 21일 발표할 예정이다. 올해 하반기 정부의 ‘2022 개정 교육과정 총론’ 발표를 앞두고 교육과정에 소프트웨어와 AI 교육을 대폭 확대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단체들은 선언문에서 “디지털 시대를 살아갈 미래 세대에게는 창의력과 상상력, 그리고 주어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컴퓨팅 사고력이 필요하다”며 “컴퓨팅 사고력 기반의 소프트웨어와 인공지능 교육이 초·중·고 정보교육의 핵심으로 인식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기초 원리 교육이 부족했던 과거 정보통신기술(ICT) 교육의 문제점도 짚었다. 이들은 “과거 ICT 교육에선 기술 활용만을 강조했다”며 “AI 교육과 AI 융합교육은 정보교육의 기초와 AI 원리 교육에서 출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학생들이 급격하게 변하는 기술 환경에 적응하려면 보편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 AI 원리를 깨우쳐야 한다는 것이다.


특히 정보교육 수업시간이 절대적으로 부족하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단체들은 “충분하고 내실 있는 정보교육을 위해 전 학년에 걸쳐 적어도 매주 1~2시간, 연간 34~68시간의 교육이 연속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현재 초·중등 과정에서 의무로 지정된 소프트웨어 교육은 초등학교가 17시간, 중학교가 34시간이다. 고등학교는 선택 과목이다. 이를 2배 안팎으로 대폭 늘리자는 것이다.


소프트웨어와 AI를 교육할 교사 양성에도 힘써야 한다고 주장했다. 단체들은 “소프트웨어 및 인공지능 교육의 전문성을 갖춘 자격 있는 정보교사 임용을 위한 조치가 필요하다”며 “모든 교사에게 컴퓨팅 사고력과 인공지능에 대한 소양을 갖출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융합교육 기반을 마련해야 한다”고 했다.


네트워크에 참여한 한국공학한림원과 AI미래포럼은 오는 30일 ‘소프트웨어 및 AI 교육 긴급 특별포럼’이라는 주제로 웨비나를 열 예정이다.

조회 5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