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정보 교육 홀대에 정보교육 학계 집단 반발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30/0003051626?sid=102


2022 교육과정 시안에 권고 수준의 정보(SW·AI) 교육 확대가 반영되면서 정보교육 학계가 집단 반발하고 있다. 디지털 100만 인재 양성에서 정보교육 시수를 두 배 확대한다고 발표해놓고 교육과정 총론에는 권고 수준으로만 담은 탓이다. 정보교육 학계는 총론을 수정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국정보과학교육연합회, 한국정보과학회, 한국컴퓨터교육학회, 한국정보교육학회, 한국정보교사연합회, 한국정보교육확대추진단은 공동으로 '2022 개정 교육과정 총론을 수정하라'는 내용의 성명서를 냈다고 16일 밝혔다.


이들 단체는 국내 초·중·고 정보 교육을 대표하는 학술 단체들로, 사실상 거의 모든 단체들이 이번 성명서에 참여했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공청회를 통해 발표된 '2022개정교육과정 총론'은 정보교육을 필수화 했던 2015개정교육과정에서 한 발자국도 나아가지 못하고 오히려 후퇴한 양상을 보이는 내용”이라면서 “디지털 인재 양성이라는 국정과제를 달성하지 못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교육부는 총론 교육과정 편제에서 '실과의 정보교육은 학교 및 학생의 필요에 따라 학교자율시간 등을 활용해 34시간 이상 편성 운영할 수 있다(초등학교)'와 '정보과목은 학교 및 학생의 필요에 따라 학교자율시간 등을 활용하여 68시간 이상 편성 운영할 수 있다(중학교)'라는 문구를 사용했다. 또한 실과에 초등학교 정보교육을 포함하면서 실과를 기술과 가정으로만 표기했다.


단체들은 이 안은 정보교육 필수를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할 수 있다'는 모호한 기준으로 정보교육에 대한 학생·학부모의 요구와 필요를 무시하고 교육청과 학교현장에 그 책임을 떠넘기는 무책임한 처사라고 꼬집었다. 디지털 대전환 시대에 꼭 필요한 역량에 대한 교육격차를 조장하고 교육에 의해 출발점이 다른 불공정하고 불평등한 현상이 심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들은 △초등학교 시간 배당 기준(19쪽) 실과 내 정보교육은 34시간 이상 편성·운영'할 수 있다'를 '한다'로 수정 △중학교 시간 배당 기준(23쪽) 정보과목은 68시간 이상 편성·운영'할 수 있다'를 '한다'로 수정 △초등학교에서 실과의 정보교육을 독립 교과로 지정. 교과 독립이 어려울 경우 실과(기술·가정)을 실과(기술·가정/정보)로 수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교육부는 10월 초까지 공청회를 갖고 2차 의견 수렴을 한 후 연내 개정 교육과정 고시를 할 예정이다.


김수환 한국정보과학교육연합회 이사는 “이번 교육과정 시기를 놓치면 또다시 미래를 준비할 수 있는 10여년의 시간을 잃어버리게 된다”면서 “정보교육 정상화를 위해 2022 교육과정 총론 내용을 수정하기를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조회수 10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