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윤석열 “100만 디지털 인재 양성… AI 플랫폼 수출국가 될것”

https://www.donga.com/news/article/all/20220129/111503652/1


미래성장 위한 청사진 발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8일 “전액 국비로 지원하는 실습형 디지털 영재학교를 설립하겠다”며 ‘100만 디지털 인재 양성’을 약속했다. 오전에 디지털 인재 육성 방침 등을 밝힌 윤 후보는 오후에는 벤처·정보통신기술(ICT) 혁신 전략 토론회에 참석해 미래 성장 담론 선점에 나섰다. 지난해 당내 후보 경선 때부터 주장해 온 ‘디지털 플랫폼 정부’를 확장시켜 ‘윤석열 정부’의 청사진으로 내세우겠다는 의도다.


윤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취임 후) 3년 안에 디지털 플랫폼 정부를 완성해 이를 전자정부처럼 수출하겠다”며 “세계의 모든 국가들이 사용하는 행정용 인공지능(AI) 시스템이 되도록 하겠다”고 했다. 임기 초 디지털 플랫폼 정부의 도입은 물론이고 활성화까지 마무리 지어 해외 정보기술(IT) 수출의 첨병으로 삼겠다는 것. 윤 후보는 “ICT 산업과 혁신 벤처를 제대로 키우는 정부가 진정한 일자리 정부”라고 주장했다. 이어 “기존의 5세대(5G) 통신 전국망을 고도화하는 한편 6G 세계 표준 선도를 지원하겠다”고 했다.


윤 후보는 이를 위한 인재 육성 계획도 발표했다. 그는 “디지털 경제를 이끄는 것은 결국 사람”이라며 “초중등 교육과정 내 소프트웨어 교육을 확대하고, 대학의 디지털 관련 학과 정원과 장학금 지급을 확대하겠다”고 했다. 또 ‘디지털 영재학교’에 대해서는 “나이와 학력과 무관하게 재능이 있다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전액 국비 지원의 학교”라고 설명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여론조사를 보면 윤 후보가 상대적으로 경쟁 후보에 비해 경제나 국가 운영 분야에서의 평가가 다소 낮은 편”이라며 “설 전에는 ‘윤석열 정부’ 5년의 장기 비전을 밝히고, 이후 구체적인 공약을 추가해 나가는 것이 목표”라고 했다.


다만 이날 윤 후보가 약속한 ‘100만 디지털 인재 양성’은 당내 경선 당시 유승민 전 의원이 내놓은 공약이고,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도 11일 비슷한 공약을 발표한 바 있다. 병사 월급 인상, 재건축 용적률 상향, 가상자산 비과세 등에 이어 미래 인재 육성 방안까지 윤 후보와 이 후보의 ‘닮은꼴 공약’ 릴레이가 이어지고 있는 것. 윤 후보는 이 후보 공약과의 차별점을 묻는 질문에 “수도권 규제법으로 학생 수를 늘리지 못하고 있는 제도적 문제를 해소하겠다는 의지를 말씀드린 것”이라고만 했다.


윤 후보는 설 연휴가 끝난 뒤에는 당의 취약 지역으로 꼽히는 호남을 공략하는 데 총력을 기울일 태세다. 윤 후보는 설 명절을 맞아 호남 230만 가구에 A4 용지 2장 분량의 자필 손편지를 우편으로 보낸 바 있다.


윤 후보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 후보가 전날(27일) ‘박정희 정권이 전라도를 소외시켰다’고 한 것에 대해 “제가 손편지를 써서 이번에야말로 지역주의를 타파하는, 정치권이 긴장할 만한 큰 정치 혁신을 (호남 유권자들이) 보여주십사 하고 부탁을 드렸다”며 차별화에 나섰다. 윤 후보는 설 연휴 직후 지역 유세용 무궁화호 4량 전세 열차인 일명 ‘윤석열차’를 타고 전남 목포 여수 등을 방문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여기에 광주와 대구에서 각각 동서화합 토론회를 여는 방안도 논의 중이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도 다음 달 1일 호남지역 당원들과 함께 무등산 등산에 나서며 호남 총력전에 가세한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공식 선거운동 기간 전까지 호남 위주로 일정을 짜겠다”며 “호남의 구석구석, 다도해의 섬 하나하나까지 찾으면서 국민의힘이 호남 발전에 진정성이 있음을 보이겠다”고 했다. 윤 후보 측은 이런 호남 구애를 통해 대선에서 호남 지역 득표율을 20%까지 끌어올리겠다는 목표다.

조회수 0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