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경제 대통령' 노리는 유승민 "AI·복지 분야 200만 미래일자리 창출"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A2021081512320001523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15일 디지털혁신을 통한 일자리 100만 개와 복지 분야 사회서비스에 필요한 일자리 100만 개를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한국개발연구원(KDI) 출신의 '경제통'인 유 전 의원은 일자리 창출 공약을 앞세워 준비된 '경제 대통령' 이미지를 한껏 부각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과 유튜브를 통한 기자회견에서 '100만+100만 일자리 공약'을 발표했다. 우선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등이 디지털혁신기술의 핵심이라고 규정하고, 해당 분야에 대한 교육 체계를 바꿔 100만 인재를 육성하겠다고 했다. 그는 대학 내 해당 분야의 학생 정원을 대폭 늘려 AI와 빅데이터 등 첨단기술 과목을 전국 대학 및 전문대의 필수 교양과목으로 두겠다고 밝혔다. 해외에 투자하고 있는 국내 기업들에 조세 지원과 규제 개혁 등의 유인책으로 국내 투자에 적극 유치하도록 한다는 '리쇼어링' 구상도 내놨다.

이를 위해 "초·중·고교부터 혁신 인재 양성을 위해 입시제도를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수능 탐구영역에 컴퓨터 탐구 신설 △2028년 대입 수시전형에 '디지털 인재 전형' 신설 △AI·빅데이터 전문고 육성 등을 공약했다. 정부에는 디지털혁신부를 신설한다.


복지 분야의 100만 개 일자리 육성 전략도 내놨다. 각국이 혁신기술을 통한 성장 경쟁에 나서고 있지만, 노동력 중심의 필수 일자리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취지에서다. 유 전 의원은 "인구 1,000명당 보건 및 사회서비스 취업자는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평균 70.4명인데, 우리나라는 42.7명으로 27.7명의 격차가 있다"며 "그 차이를 일자리 수로 환산하면 140만 명인데, 그 3분의 2에 해당하는 100만 개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설명했다.


유 전 의원은 세계적인 추세인 반도체 패권 전쟁에서 승리하기 위한 구상도 내놨다. 이에 △정부의 50조 원 선(先)출자를 통한 민간협동 반도체기금 조성 △영호남을 아우르는 남부경제권 반도체 미래도시 건설 △지방 거점대학 내 반도체학과 신설 등을 약속했다.

조회 3회